'여신강림' 문가영 "첫 학원물, 망가진 분장 부담감 없다"

인사이트tvN


[뉴스1] 장아름 기자 = 배우 문가영이 '여신강림'에서 교복을 입은 소감을 밝혔다.


문가영은 2일 오후 네이버TV를 통해 생중계된 tvN 새 수목드라마 '여신강림'(극본 이시은/연출 김상협) 제작발표회에서 "극 중 임주경은 외모 콤플렉스를 갖고 있는데 소심하지만 굉장히 낙천적이기도 하고 긍정적이기도 하고 사랑스러운 매력을 겸비하고 있는 아주 러블리한 친구"라고 소개했다.


또 문가영은 "사실 다른 작품에서도 교복을 입기도 했는데 학원물은 처음"이라며 "이전에는 잠깐 교복을 입었다면 이번에는 제가 제 나이대 갖고 있는 느낌들을 잘 표현할 수 있을 것 같아서 처음이자 마지막일 수 있지만 학원물을 즐겁게 하고 있다"고 털어놨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여신강림'


망가지는 분장에 대해서는 "이전에도 분장은 남장도 했었다"며 "부담이 되거나 싫은 부분이 없어서 최대한 잘 표현해내려고 했다"면서 "처음에 감독님과 분장을 정하려고 여러가지를 시도했다. 그 중에서 가장 잘 어울릴 법한 걸 찾았다. 분장은 이제 자주하다 보니 시간이 점점 줄어들고 있다"고 고백했다.


한편 '여신강림'은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외모 콤플렉스를 갖고 있다가 '화장'을 통해 여신이 된 주경(문가영 분)과 남모를 상처를 간직한 수호(차은우 분)가 만나 서로의 비밀을 공유하며 성장하는 자존감 회복 로맨틱 코미디다. 오는 9일 오후 10시30분 첫 방송.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여신강림'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