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억 건물'사는데 전액 대출 받아 한달 '이자'만 1400만원 낸다며 고민 토로한 영끌남 (영상)

인사이트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무엇이든 물어보살'에 영혼을 끌어모아 건물을 구입한 남성이 등장했다.


지난달 30일 방송된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는 자신을 일명 '영끌족'이라고 소개한 남성이 구입한 건물을 되팔지 고민하고 있다고 전해왔다.


고민남은 "최근에 30억 원짜리 건물을 샀는데 전액 대출을 받아서 샀다. 은행에서 전액 대출이 가능할 줄 알았는데 그건 불가능 해서 은행에서 건물 값의 80%를 대출 받고 나머지 20%는 지인들에게 차용해 건물을 샀다"고 했다.


이 남성이 매입한 건물은 2층짜리 건물로, 총 6개 점포가 입점돼 있다고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고민남은 "각 월세 수익이 1천~1천 2백만 원 정도다"라며 "(점포 중) 카페 매출의 순 수익은 1천만 원 정도다"라고 말했다.


이어 "장어집 순수익은 약 100만 원 정도 된다. 월 수입으로 따지면 2천 2백만 원 정도 되는 셈"이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그는 "한 달에 내야 하는 은행 이자만 1천 4백만 원이 있다"고 밝혀 서장훈과 이수근을 놀라게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그러나 고민남은 "매달 은행 빚 뿐만 아니라 지인들한테 빌린 돈을 다 갚고 있다보니 한 달에 남는 돈이 거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전액 대출을 받아 산 건물을 되팔지 고민이라고 전해왔다.


하지만 뒤이어 고민남은 자신의 건물을 사겠다는 사람이 나타나 높은 매입가를 제시받았던 일화를 털어놔 서장훈과 이수근을 놀라게 했다.


매입가 액수는 '삐' 처리됐지만 상당한 걸로 예상됐기 때문. 이에 서장훈, 이수근은 "자랑하러 나왔느냐"고 한 마디씩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인사이트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Naver TV '무엇이든 물어보살'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