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치동 영어학원서 학생·강사 7명 무더기 코로나 확진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서울 강남구 대치동의 한 영어보습학원에서 강사와 수업을 들은 중학생 등 7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30일 강남구청에 따르면 대치동의 한 영어보습학원에서 전날 강사 1명과 중학생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후 접촉자 조사 과정을 벌였다.


이 과정에서 중학생 5명이 추가 양성 판정을 받았다.


신규 확진 학생들은 모두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은 강사의 수업을 들은 이들이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강남구청 관계자는 현재 추가 접촉자 파악을 위한 역학조사를 진행중이라고 밝혔다.


30일 0시부터 오후 5시 기준 강남구 확진자는 중학생 5명을 포함해 총 11명이 추가된 상황이다.


강남구는 "나와 내 가족이 언제라도 감염될 수 있다는 점을 명심하셔서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주실 것을 당부 드린다"라고 전했다.


한편, 수능이 얼마 남지 않은 상황에서 학생 집단 감염이 발생하지 않을까 하는 우려가 지속되고 있다.


이날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438명이라고 밝혔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