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콘' 폐지로 70명 이상이 '일자리' 잃었다고 호소한 개그맨들

인사이트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인사이트] 장영준 기자 = 21년 동안 방영한 '개그콘서트'가 폐지된 가운데 개그맨 송준석, 배정근, 김두현이 일자리를 잃은 마음을 토로한다.


오늘(30일) 방송하는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는 송준석, 배정근, 김두현이 출연한다.


한 때 '개그콘서트'에 함께 출연한 게스트에 이수근은 반가움을 드러냈다.


그러나 이도 잠시 후배들의 넋두리를 들은 이수근은 안타까움에 말을 잃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송준석, 배정근, 김두현은 지난 6월 KBS2 '개그콘서트'(개콘)가 종영한 후 공채 개그맨 모두 각자 어렵게 생계를 꾸려가고 있다는 소식을 들었기 때문이다.


배정근은 "'개콘'이 폐지되며 일자리 잃은 개그맨만 적어도 70명"이라고 밝혔다.


꿈을 포기해야 할지 고민이라는 배정근에 송준석 역시 "내 20대를 모두 '개콘'에 바쳤다"며 갈피를 잃었다고 전해 안타까움을 더했다.


개그맨이 된 지 2년도 채 안 된 막내 김두현은 새로운 일을 하게 됐다고 밝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개그콘서트'


"무대 맛도 못 느꼈겠다"며 위로하는 이수근에 김두현은 "무슨 맛인지 모르겠다"며 아픔을 웃음으로 승화해 폭소를 안겼다.


'개콘' 폐지에 이어 코로나19라는 악재까지 겹치면서 공연 무대까지 잃은 이들에게 이수근은 속상해하며 진심 어린 위로를 건넸다는 후문이다.


한편 감동과 웃음이 가득한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은 이날 오후 8시 30분 방송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