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마트 잠실점, 장애인 안내견 가로막고 윽박지르며 '출입 거부' 논란

인사이트롯데마트 잠실점 홈페이지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롯데마트 잠실점에서 교육 중인 안내견 출입을 거부했다는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29일 한 누리꾼이 자신의 SNS 계정에 롯데마트 잠실점에서 벌어진 사건을 올렸다.


게시글에는 매니저로 보이는 롯데마트 직원이 훈련 중인 장애인 보조견 표지를 부착한 안내견 입장을 막았다는 목격담이 담겼다.


목격담에 의하면 이 과정에서 매니저는 고성을 지르는 등의 행동을 보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목격자 A씨 인스타그램


함께 공개한 사진에는 잔뜩 겁을 먹은 듯 움츠러든 안내견의 모습이 담겼다.


목격자에 따르면 이날 '퍼피워커'는 '장애인이 아닌데 왜 안내견을 데리고 입장하냐'라는 직원의 항의를 받은 것으로 보인다.


이 같은 글이 개제된 후 "부산 롯데백화점에서 안내견 공부 중인 친구를 데려갔다 보안실에 끌려간 적이 있다", "같은 지점에서 비슷한 일을 겪은 적이 있다" 등의 주장 글이 속속 올라오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보조견 표지를 붙인 장애인 보조견과 동반 장애인, 보조견 훈련자, 관련 자원봉사자의 출입을 정당한 사유 없이 거부할 경우 장애인복지법 제40조 제3항에 따라 3백만 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목격자 A씨 인스타그램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