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층간소음 문제로 싸운 후 누가 현관문 앞에 '똥 테러'를 해놨습니다"

인사이트보배드림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모 아파트에 거주 중인 한 가족이 정체를 알 수 없는 누군가에게 '대변 테러'를 당했다.


누가 그들의 집 현관문과 초인종에 '대변'을 묻히고 간 건데, 상식적으로 믿어지지 않는 엽기적인 행동이라 온라인에 충격을 안겼다.


사연을 접한 이들은 사연 속 가족이 얼마 전까지 이웃 주민과 '층간소음' 문제로 다퉜다는 점을 들어 "갈등에 불만을 품은 이웃의 소행 아니냐"는 추측을 내놓고 있다.


지난 28일 자동차전문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아파트 현관문 앞에 대변 테러를 당했다는 내용의 게시글이 올라왔다.


사연에 따르면 작성자 A씨는 앞서 22일 오전 1시께 충격적인 장면을 목격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보배드림


그가 문을 열고 나서자 그의 눈앞에 사람의 것으로 보이는 대변이 맨바닥에 놓여져 있었던 것. 마치 사람이 싸고 간 듯 형태가 온전히 보존돼 있었다.


나아가 A씨 집 도어락과 문에도 대변이 묻혀져 있었다. 이 역시 누가 일부러 묻힌 듯 보였다.


말문이 막히는 충격적인 장면에 A씨는 이내 바로 경찰에 신고를 했고, 출동한 경찰은 바로 현장을 조사하고 주변을 탐색한 뒤 돌아갔다.


그런데 경찰이 다녀간 이후에도 테러는 계속됐다. 


껌이 문 앞 벽에 붙여져 있는 건 기본이고 냄새가 고약한 '까나리 액젓'이 또 현관문에 뿌려져 있었다. 심지어 그의 자동차 타이어는 날카로운 송곳 같은 물건에 찔린 듯 '펑크'가 나 있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보배드림


경찰에 신고가 이뤄진 뒤에도 마치 보란듯 테러가 이어지자 A씨 가족은 신변의 위협까지도 느끼고 있다고 한다. 매일 밤 잠도 이루지 못하고 있다고 토로했다.


사연을 두고 누리꾼들은 외부가 아닌 아파트 내부인의 소행으로 보인다는 추측을 내놨다. 


실제 해당 사건을 맡은 경찰 역시 이와 같은 추리를 했고 무엇보다도 얼마 전 A씨 가족이 '층간소음' 문제로 인해 이웃들과 갈등을 겪었다는 점이 더욱 의심을 보탰다.


A씨는 "이사온 날부터 아랫집 여자 분이 시끄럽다고 하며 우리 집에 항의를 하러 왔다. 8월에는 아예 경찰에 우리를 신고한 적도 있었다"고 말했다.


이처럼 추측만 오가는 상황에서 아직 범인이 뚜렷하게 특정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져 A씨 가족의 고심은 깊어만 가고 있다.


인사이트보배드림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