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오아이' 덕에 사랑받아"···남들 덕에 인기 많아진거라 '자존감' 낮았다며 눈물 쏟은 김세정 (영상)

인사이트JTBC '아는 형님'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가수 겸 배우 김세정이 자존감이 떨어졌던 시기를 회상하며 울컥했다.


지난 28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는 OCN 새 드라마 '경이로운 소문'의 주인공 유준상, 조병규, 김세정이 출연했다.


이날 김세정은 이번 작품을 찍으며 생긴 습관을 문제로 출제했다.


형님들의 여러 오답을 듣던 김세정은 잘 우는 습관이 생겼다며 "'경이로운 소문'을 찍으면서 참 행복했고, 그래서 눈물이 많아졌다"라고 설명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아는 형님'


김세정은 "처음 배우들과 스태프들을 만났던 날에, 오자마자 다들 작품 얘기를 몇 시간 동안 했다. 그땐 선배님들의 작품 얘기를 듣는데 너무 행복하더라"라고 회상했다.


이에 조병규는 "작품 얘기를 할 때면 세정이가 너무 행복해한다. 그 표정을 봐야 한다"고 공감했다.


김세정은 "('경이로운 소문' 팀과) 술자리만 가면 그 행복함 때문에 계속 운다"고 말하며 실제로도 울컥해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아는 형님'


또 김세정은 "한동안 자존감이 떨어져 있을 때도 있었는데 우리 팀 덕에 이겨냈다"며 눈물을 훔쳤다.


그는 "내가 김세정이라는 이름으로 사랑받았던 것도 있지만 '아이오아이'라는 그룹과 여러 상황들이 날 사랑받게 만들어줬다고 생각했다. 그러다 보니 온전히 '김세정으로 사랑받는 게 맞나?'라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토로했다.


김세정은 "하지만 드라마 촬영장만 가면 다들 '세정아'라고 이름을 많이 불러줬다. 그게 너무 좋았다"라고 회상하며 또 한 번 눈시울을 붉혔다.


한편 김세정, 유준상, 조병규가 나오는 OCN '경이로운 소문'은 매주 토, 일요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된다. 바로 어제(28일) 첫 방송했다.


※ 관련 영상은 1분 15초부터 확인할 수 있습니다.


Naver TV '아는 형님'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