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윰댕 따라한 적 없다, 기분 나쁘다"···BJ 김이브, 결국 유튜브 활동 중단 선언 (영상)

인사이트YouTube '김이브님 [kim eve]'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아프리카TV 1세대 여성 BJ 김이브가 윰댕을 언급하며 유튜브 활동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28일 김이브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그동안 감사했습니다"라는 제목으로 생방송을 진행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이브는 "이제 유튜브를 그만두려고 한다"며 자신의 기반은 생방송을 그만둘 것을 예고했다.


그는 "어느 정도 한계점이라 생각하는 때가 있었다. 인성 쓰레기 얘기도 들어가면서 제 자체는 굉장히 힘들었다"며 과거 사건을 언급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김이브님 [kim eve]'


김이브는 2017년 즈음 김이브가 윰댕을 일방적으로 괴롭히고, 진상을 피운다는 이미지가 생겨나면서 유튜브 채널 구독자 수가 폭락하기까지 했다.


그는 "나는 입을 닫는 선택을 했고 그렇게 하면서 인터넷 방송을 하면서 내가 내 기분에 맞춰서 남한테 상처를 준 게 있다면 이걸로 벌을 받는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논란 이후 서로가 서로에 대해 언급하지 말자고 약속했다는 김이브와 윰댕.


김이브는 "나는 그 사람에 대해서 언급을 아예 하지 않았다. 근데 그 분(윰댕)은 방송에서 계속 내 언급을 했다더라"라며 불쾌한 기색을 보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윰댕(yum-cast)'


그러면서 그는 "자막이 올라오는 것도 내가 만든거다. 내가 만든 걸 그 분이 쓰셨다"며 "나는 누군가를 따라한 적이 없다. 나는 따라했다는 거에 대해서 기분이 나쁘더라"라고 말했다.


동시간에 생방송을 진행 중이었던 윰댕은 이에 대해 "피해자 코스프레를 한 적이 없다. 있었던 일을 말했을 뿐이고 얘기 안한 것도 많다"며 "내 방송에서 언급해서 악플 받게 한 거 말고 잘못한 거 없다. 잘못한 거, 실수한 거 없다. 다 참아줬다. 그래서 미안함은 없다"고 반박했다.


윰댕은 "인간을 못 믿어서 친한데도 나한테 상처를 줬다더라. 이걸 10년을 했다. 이 언니랑 인연 끊고 삶이 행복해졌다"며 "잘 살았으면 좋겠지만 징글징글하다. 엮이고 싶지 않다"고 강조했다.


한편 김이브는 인터넷 방송 플랫폼 아프리카TV에서 방송을 진행 중이며, 윰댕은 유튜브에서 활동 중이다.


YouTube '김이브님 [kim eve]'


YouTube '윰댕(yum-cast)'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