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서 한국인 간 '살인사건' 발생···용의자 "내가 사람 죽였다" 말하고 사라졌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베트남 호찌민에서 한국인 1명이 살해당했다. 가해자는 화장품 회사의 대표일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28일 호찌민 주재 한국총영사관에 따르면 지난 27일 오후 5시 30분(현지 시간)경 호찌민시 7군 푸미흥의 모 화장품 판매회사 건물 화장실에서 33세 한국인 A씨 시신이 훼손된 채 발견됐다. 


훼손된 시신의 일부는 검은색 비닐봉지에 싸인 채 여행용 가방 안에서, 다른 일부는 출동한 총영사관 영사 경찰에 의해 화장실 바닥에서 발견됐다.


신고는 같은 화장품 회사 직원이 했다. 이 직원은 대표 B씨가 비닐과 테이프, 대형 여행용 가방을 사 오라고 자신에게 지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룟 사진 / 사진=인사이트


해당 직원이 그 이유를 묻자 B씨는 내가 사람을 죽였다"고 말한 뒤 자리를 떠났다. 


B씨가 떠난 후 직원은 회사 앞 CCTV 영상을 확인했다. 그 결과 지난 25일 A씨와 B씨가 회사 건물에 함께 들어갔지만 나온 건 26일 B씨뿐이었다. 


CCTV 속 B씨는 홀로 건물을 빠져나와 A씨의 승용차를 타고 사라졌다. 


이 사실을 발견한 직원은 호찌민 총영사관에 연락했고 현장에 출동한 경찰 영사가 시신을 발견한 후 현지 공안에 신고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어 관할 지구대, 경찰서, 공안청, 검찰청에서 무려 50명에 달하는 인원을 파견해 조사를 벌였다. B씨에 대해서는 공개수배를 내렸다. 


또 A씨의 시신을 부검해 정확한 사망 시기와 사인을 분석할 예정이다. 


호찌민 총영사관은 현지 공안에 B씨 등의 신원을 통보하고 신속한 용의자 검거를 요청했다. 


한편 B씨는 27일 오후 6시 아내와의 연락했고, 오후 8시 이후에는 회사 직원들과 연락을 끊은 상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