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킨십' 너무 좋아해 설거지 할때도 시도하는 최고기 부담스러웠다 고백한 유깻잎 (영상)

인사이트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유튜버 최고기와 유깻잎이 결혼 생활 당시 서로 달랐던 스킨십 스타일을 고백했다.


지난 27일 방송된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에서는 최고기와 유깻잎의 동거 일상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최고기는 아침을 먹으면서 "남자친구 있나", "난 전 여자친구 있었는데" 등 이성 친구 관련 질문을 서슴없이 던졌다.


그러면서 두 사람은 부부였을 당시 서로 달랐던 스킨십 스타일을 언급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


유깻잎은 "(스킨십이) 서투른 것도 있지만 안 한 것도 있지. 오빠의 애정 표현이 너무 부담스러웠다"고 밝혔다.


자신은 가만히 있고 싶었지만 최고기는 지속적으로 스킨십을 시도했고 이를 조금만 받아줘도 최고기가 그 이상으로 더 할 것 같았다는 것이다.


최고기는 "결혼 생활에 그것도 맞아야지"라고 동의하며 "너 설거지하는데 내가 막 만지고 그랬잖아"라고 말했다.


부부 사이에 자기보다 더 하는 사람도 많다는 최고기와 달리 유깻잎은 "더 안하는 사람도 많다"며 다른 의견을 내비쳤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


그러자 최고기는 "그건 사랑하지 않았나 보지. 나는 사랑해서 나한테 그렇게 한 거라니까?"라며 "넌 사랑 안 해서 (스킨십을) 피했잖아"라고 장난을 쳤다.


유깻잎은 "말 진짜 그렇게 할래?"라며 "오빠가 나중에 여지친구 만나면 어떻게 그 표현을 다 받아줄까 생각했었다"고 했다.


이후 인터뷰에서도 두 사람은 "그런 부분이 서로 안 맞았다"며 장난을 섞어가며 서로의 속내를 뒤늦게 털어놨다.


인사이트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


Naver TV '우리 이혼했어요'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