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대본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일요일(29일) 결정"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이틀 연속 500명대를 기록했다.


이런 가운데 정부가 일요일인 오는 29일,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에서 2.5단계로 결정할지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


27일 오전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전략기획반장은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을 통해 "수도권 쪽과 전국의 거리두기 단계를 어떻게 조정할지, 보다 강화할 필요성이 있을지와 그 세부적인 방안에 대해 오늘 중대본 회의에서 토의가 있었다"라고 밝혔다.


이어 "그러한 내용에 대해서 조금 더 각계 전문가들과 생활방역위원회, 각 지자체의 의견들을 좀 더 수렴해서 아마 일요일(29일)에 중대본(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서 최종 결정하는 것을 염두에 두고 있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 = 인사이트


27일 0시 기준 국내 신규 확진자는 525명이며 전날인 26일에는 583명이 신규 확진됐다. 재확산 조짐이 보인다는 분석이다.


손 전략기획반장은 "코로나19 세 번째 유행이 수도권을 중심으로 빠르게 확산돼 전국적으로 전파되는 양상이 계속되고 있다"면서 "지난 일주일간의 국내 하루 평균 환자 382.4명 중 수도권이 전체의 약 71%인 271명으로 수도권의 감염확산이 환자 증가에 주된 원인으로 작용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수도권 이외의 지역 역시 환자 발생이 증가하고 있어 지난 일주일간 호남권 32명, 경남권 32명, 충청권 24명 등 1.5단계 기준을 초과하는 권역이 증가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손 전략기획반장은 2.5단계 격상에 대해 "2.5단계의 격상 기준은 전국적으로 약 400~500명 이상의 주간 평균 하루 확진자가 발생할 때를 상정하고 있기 때문에 2.5단계에 대한 질의 부분은 아직 기준상으로는 다소 이른 감이 있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바이러스가 확산되지 않도록 국민들의 협조를 당부했다.


한편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가 시행되면 전국적으로 50명 이상 집합·모임·행사가 금지되며 주요 다중이용시설은 21시 이후 운영이 중단된다. 또한 노래연습장, 헬스장 등의 시설은 아예 운영이 금지되고 결혼식과 장례식은 50명 미만으로 인원이 제한된다.


항공기를 제외한 고속버스와 KTX 등의 교통편의 경우 50% 이내로 매매 제한이 권고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