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규가 "첫사랑과 결혼했다"며 이미지메이킹하자 "내가 아는 전여친만 2명"이라 폭로한 아내

인사이트YouTube '장성규니버스'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방송인 장성규가 아내 유미와 함께 추억여행을 떠났다. 그 과정에서 장성규의 과거 연애사가 폭로됐다.


지난 25일 공개된 JTBC '장성규니버스' 11회에는 장성규와 아내가 둘만의 러브스토리가 담긴 장소를 찾아가며 추억 여행을 떠난 모습이 그려졌다.


이번 '구원해'(구독자가 원하면 해) 프로젝트에는 '성규, 유미 커플 연애 얘기 좀 해주세요'란 구독자의 요청이 들어왔고, 두 사람은 오랜만에 어린 시절 추억을 되살리기 위해 학창 시절로 돌아갔다.


장성규는 "나는 6학년 때 유미의 존재를 알았다"라며 "유미가 옆 옆 반이었는데 인기가 많았다. 나는 계속 이해를 못 했다가 19살 때부터 사람들이 왜 유미에 열광하는지 이해했다. 리액션 때문이었다"라고 25년 전 아내를 처음 만나 좋아하게 된 일화를 밝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장성규니버스'


뒤이어 장성규 아내는 대학시절을 회상하며 남편의 전 여자친구를 언급했다.


아내는 "대학생 때 길 가다 전 여자친구 어머니를 보고 숨었던 적이 있지 않냐"라고 폭로하며 "재수할 때 힘들다고 여자친구 사귀었다면서... 내가 첫사랑은 맞아?"라고 질문해 장성규를 진땀 나게 했다.


또 그는 "내가 자기 여자친구 두 명을 알잖아"라고 폭로를 이어갔다. 


이에 장성규는 "두 명만 아는구나!"라고 반격해 웃음을 자아냈다.


방송 말미에는 두 사람의 살 떨리는 폭로전이 예고되며 다음 화를 기대케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장성규니버스'


인사이트Instagram 'jangsk83'


YouTube '장성규니버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