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 주변에 CCTV 설치되니까 "다른 동네로 이사 가겠다"고 선언한 조두순 가족

인사이트JTBC '썰전'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다음 달 13일 출소하는 조두순의 가족이 현재 거주 중인 안산시의 아파트에서 다른 동네로 이사하기로 했다.


앞서 조두순이 현 거주지로 돌아올 것으로 예상한 안산시는 거주 예정지 주변에 폐쇄회로 TV(CCTV)를 수 천대 설치하는 등 대책을 세웠었다.


이에 시가 CCTV를 설치하니 이를 피해 다른 동네로 이사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조심스럽게 나온다.


26일 안산시에 따르면 조두순의 가족은 최근 집주인에게 "이사를 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영화 '소원'


조두순의 가족은 안산시 단원구의 한 아파트에서 세를 살고 있었다. 집주인도 "이사를 하겠다"는 조두순 가족의 의견을 받아들였다고 한다.


조두순 가족은 전날 안산시에 전입 신청서도 제출했다. 같은 단원구의 다른 동으로 이사한다는 내용이다.


앞서 안산시와 경찰은 조두순이 "출소하면 안산 거주지로 가겠다"고 밝히면서 조두순이 거주할 것으로 예상한 현재의 가족 거주지를 중심으로 대책을 세웠다. 


주요 길목에 방범 초소를 만들고 시 전역에 고성능 CCTV 등을 3,622대를 확대 설치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경찰 순찰 인력도 집중적으로 배치했다. 안산시는 무도 실력을 갖춘 무관급 등 청원경찰 12명도 뽑았다.


그런데 조두순의 가족이 급작스레 이사를 결정하면서 기존 대책을 대대적으로 수정해야 하는 상황에 놓였다.


일부에서는 "경찰과 시에서 강도 높은 대책을 세우자 큰 부담을 느끼고 이사를 결정한 것 아니냐"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조두순의 가족이 이사하기로 한 지역을 다시 살펴보고 안산시와 관리·감독 계획을 다시 세울 예정"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