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관련 사건 고소에 앙심" 대구 새마을금고 흉기 난동 60대 남성···'2명 사망'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 = 인사이트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대구의 한 새마을금고에서 전 임원이 직원들을 흉기로 찔러 2명이 숨졌다.


범행을 저지른 전 임원은 피해자들에게 평소 원한을 갖고 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24일 경찰에 따르면 오전 11시 20분경 대구 동구 신암동에 위치한 새마을금고에서 60대 전 임원 A씨가 직원 B씨(48, 남)와 C씨(39, 여)를 흉기로 찔렀다.


흉기에 찔린 B씨는 그 자리에서 숨졌고, C씨는 심정지 상태로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결국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나머지 직원 1명은 A씨가 흉기를 휘두르자 상처를 입고 현장을 피한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범행 직후 농약을 마시며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병원에 옮겨져 응급 처치를 받고 있다.


사건 당시 새마을금고에는 직원 4명만 상주했으며 고객은 없었다. A씨는 미리 가지고 간 흉기로 범행을 저질렀다.


알려지는 바에 따르면 A씨는 피해자들이 '성관련 사건을 고소했다'는 이유 때문에 불만을 품었다고 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 = 인사이트


이에 대해 새마을금고 관계자는 인사이트에 "경찰 조사를 조금 더 기다리고 있는 상황"이라며 "당사자들의 모종의 갈등이나 원한으로 추정된다"라고 밝혔다.


아울러 범행 동기로 알려진 '성관련 비위 사건 고소'에 대해서는 "그런 이야기가 나오고 있지만, 쉬이 단정하기는 어렵다"라고 설명했다.


경찰은 A씨가 해당 새마을금고에서 감사로 재직하던 당시부터 피해자들과 사이가 좋지 않았다는 직원들의 진술을 토대로 자세한 사건 경위를 수사하고 있다.


또 사건 당시 현장에 있던 직원 2명에 대해 이날 오후 4시 30분쯤 참고인 조사도 진행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