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버스·지하철 밤 10시 이후 운행횟수 20% 줄인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서울시가 오는 24일부터 연말까지 '천만시민 긴급 멈춤 기간'으로 지정했다.


서울시는 우선 코로나19 확산세를 막기 위해 대중교통 운행을 단축할 예정이다.


23일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은 정례 브리핑을 통해 "시내버스는 24일부터, 지하철은 27일부터 오후 10시 이후 은행 횟수를 각각 20%씩 감축한다"고 밝혔다.


서 권한대행은 "연말모임과 심야시간 불필요한 이동 최소화를 위해 부득이하게 단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이어 "향후 비상상황이 지속되면 추가적으로 지하철 막차시간도 오전 12시에서 오후 11시로 단축 추진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또 서울시는 고위험사업장으로 꼽히는 콜센터에 대해 재택근무 등을 통해 근무인원을 절반으로 줄이도록 권고할 방침이다.


1일2회 이상 근로자의 증상을 확인하도록 하고, 2~3명 이상 유증상자 발생 시엔 코로나19 선제검사를 받도록 할 예정이다.


24일부터 10인 이상 집회도 전면 금지된다. 집회 금지는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에 해당하는 조치지만, 25일 예정된 민노총 총파업 등 도심 집회와 시위, 연말 모임 등을 통한 감염을 차단하기 위한 선제 대응으로 보인다.


서 권한대행은 "10인 이상 집회 금지를 위반한 집회 주최자와 참여자는 관할 경찰서에 고발조치 할 예정이며, 300만 원 이하 벌금에 처해질 수 있다"고 알렸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