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아였던 자기 친손자처럼 키워준 김해숙 '실명 위기'에 오열한 '스타트업' 김선호 (영상)

인사이트tvN '스타트업'


[인사이트] 박다솔 기자 = '스타트업' 김선호가 김해숙의 실명 위기 소식에 오열했다.


지난 22일 방송된 tvN '스타트업' 12회에서 남도산(남주혁 분)은 한지평(김선호 분)에게 시각장애인용 애플리케이션 '눈길'을 만든 이유를 고백했다.


이날 한지평과 몸싸움을 벌이던 남도산은 "할머니가 절대 말하지 말라고 했는데. 눈길, 달미 할머니 때문에 시작한 서비스다. 할머니 눈이 많이 안 좋다. 머지않아 실명할 거다"라고 말했다.


과거 고아였던 한지평은 어린 시절 서달미(배수지 분)의 할머니 최원덕(김해숙 분)의 도움을 받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스타트업'


당시 최원덕은 고아원에서 나와 오갈 데 없던 한지평을 친손자처럼 보살펴줬다.


곧장 최원덕을 만나러 간 한지평은 '눈길' 애플리케이션을 이용하고 있는 그의 모습을 보고 눈물을 흘렸다.


남도산과의 주먹다짐으로 멍투성이가 된 채 눈물을 흘리는 한지평을 발견한 최원덕은 "누가 우리 순둥이한테 싸움 걸었냐. 너 같은 순둥이가 뭔 잘못을 했다고"라며 속상한 마음을 드러냈다.


이에 한지평은 "할머니, 저 완전 잘못 봤다. 저 남이 상처받든 말든 막말하는 개차반이다. 세상 잘난 척 다 아는 척하면서 아무것도 모르는 등신이다. 저 순둥이 아니다"라며 오열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스타트업'


앞서 한지평은 '눈길'을 개발하는 남도산, 서달미에게 "많이 쓸수록 마이너스인 솔루션에 누가 투자를 하냐"라며 쓴소리를 내뱉은 바 있다. 그는 자신의 행동에 죄책감을 느끼며 계속해서 울었다.


한지평을 바라보던 최원덕은 아무 말 없이 그를 안아줬다. 최원덕의 품에 안긴 한지평은 "할머니, 내가 미안하다"라며 속상한 감정을 쏟아냈다.


한편 김선호가 출연하는 tvN '스타트업'은 매주 토요일과 일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스타트업'


Naver TV '스타트업'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