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3 23℃ 인천
  • 26 26℃ 춘천
  • 27 27℃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7 27℃ 대전
  • 24 24℃ 전주
  • 28 28℃ 광주
  • 29 29℃ 대구
  • 24 24℃ 부산
  • 24 24℃ 제주

24일 0시부터 수도권 사회적 거리 두기 '2단계'로 격상

정부가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 두기' 단계를 오는 24일 0시부터 2단계로 격상하기로 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천소진 기자 = 정부가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 두기' 단계를 오는 24일 0시부터 2단계로 격상하기로 했다.


확진자가 빠르게 늘어난 광주 및 전북·전남 등 호남권에 대해서는 1.5단계로 상향 조절하기로 했다.


22일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은 정례 브리핑을 통해 위와 같이 밝혔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이번 조치는 지난 19일 1.5단계로 올린 지 불과 사흘 만에 취해진 것이다.


정부는 당초 1.5단계를 2주간 적용하기로 했으나 최근 신규 확진자가 5일 연속 300명대로 나오자 서둘러 2단계 상향을 결정했다.


이번 조치는 다음 달 7일 밤 12시까지 2주간 적용된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수도권과 호남권의 거리 두기가 격상됨에 따라 해당 지역에서는 다중이용시설을 중심으로 방역 조치가 한층 강화된다.


중대본은 수도권 상황에 대해 "급속한 확산이 진행되고 있어 당분간 환자가 계속 증가할 가능성이 높다"며 "가족·지인 모임, 직장 등 일상 곳곳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수도권 내 중증환자 병상은 지난 21일 기준으로 총 52개"라면서 "의료체계는 아직 여유가 있는 상황이지만 최근 환자 발생 추세와 양상을 고려할 때 2단계로 격상할 필요성이 크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