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노량진 학원서 코로나 환자 최소 26명 발생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서울 동작구 노량진의 고시학원에서 코로나19 집단 감염이 발생했다.


확진자 24명이 추가 되면서 확인된 코로나19 확진자만 26명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서울 동작구 관계자에 따르면 18일과 19일 이 학원을 다녀간 방문자 1명씩 확진 판정을 받은 이후 각 확진자가 머물렀던 각 층을 다녀간 이들을 전수조사 한 결과, 20일 오전 11시30분까지 확인된 확진자가 24명으로 파악됐다.


누적 확진자가 26명이나 나오면서, 남은 전수조사 대상자 214명 전원을 자가격리하기로 결정했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동작구 관계자는 "접촉자들을 파악하고, 유선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꼭 받으라고 안내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 17~19일 사흘 연속 300명대 확진자가 나타난 가운데, 전국에서는 학원과 식당, 학교, 병원, 사우나 등에서 소규모 집단감염이 지속되고 있다.


경기 성남 상원 초등학교에서도 학생 3명이 확진돼 전교생에 대한 등교금지 조치가 내려졌다. 서울 동대문구의 한 고등학교에서 지난 18일부터 20일 낮 12시까지 교사 2명과 학생 5명 등 9명의 누적 확진자가 나왔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서울 서대문구 연세대 신촌캠퍼스 관련 확진자는 하루새 7명 늘어 대학생 15명과 가족 2명, 교내 식당 직원 1명, 대학 건물 출입자 1명 등 19명이 됐다.


경남 창원에서는 친목 모임 참석자들을 중심으로 번진 집단감염이 이날 낮 12시 현재 23명으로 집계됐다. 전북 익산 원광대 병원에서는 18일 첫 확진자가 나온 이후 이날 낮 12시까지 의료진 1명과 환자 4명, 보호자 2명 등 모두 11명이 확진판정을 받았다.


충남 아산 선문대에서는 지난 주말 대천해수욕장을 다녀온 학생들을 중심으로 14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아산시와 선문대는 선문대 안에 선별진료소를 긴급 설치하고 보건소 직원 35명을 투입해 기숙사 입주 학생 등 관련자 2136명에 대한 전수 검사에 나섰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