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피우나 보려고"···여친에게 다른 남자들 접근시키며 몰래 '사랑 테스트' 진행한 남친

인사이트KBS Joy '연애의 참견 시즌3'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연인의 마음이 진심인지 확인하기 위해 상대방에게 '테스트'를 진행하는 이들이 있다.


신뢰를 확인하려는 행위인데, '테스트' 했다는 것을 상대에게 들키면 오히려 관계가 깨지는 경우도 있다.


'연예의 참견'에도 여자친구의 사랑을 확인하기 위해 괴상한 테스트를 진행했다는 남성의 사연이 전해져 시청자를 경악하게 만들었다.


지난 17일 방송된 KBS Joy 예능 프로그램 '연애의 참견 시즌3' 46회에는 남자친구와 2년째 연애 중인 고민녀의 사연이 공개됐다.


고민녀는 어느 날 모르는 남자에게서 문자를 받았다. 처음에는 고민녀도 잘못 온 연락이라 생각하고 대수롭지 않게 넘겼지만 매번 다른 남자들에게서 연락이 오고, 정체를 알 수 없는 꽃배달 서비스까지 찾아오자 심각성을 느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 Joy '연애의 참견 시즌2'


남자친구는 과거 고민녀가 다른 남자와 연락을 한 전적을 들추며 고민녀에게 "바람을 피우는 게 아니냐"라고 나무랐다.


그러다가 고민녀는 지인에게서 자신이 '데이트 어플'에 가입되어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알고 봤더니 남자친구가 고민녀인 척 데이트 어플에 가입해 다른 남자들이 고민녀에게 연락하게 만들었던 것이다.


남자친구는 다른 남자가 대시했을 때 여자친구가 바람을 피우나 확인하려 일부러 덫을 놓은 거였다.


심지어 남자친구는 이 같은 일을 온라인에 공유하면서 즐기고 있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 Joy '연애의 참견 시즌2'


어이없는 상황에 고민녀가 따지자 남자친구는 "과거에 너도 잘못했으니 서로 잘못한 셈 치고 용서해 달라"라며 적반하장으로 나왔다.


남자친구의 기괴한 행동이 드러나자 MC 주우재는 "헛소리를 정성껏 하고 있다. 사람을 때리고 용서를 구하는 것과 사람을 죽이고 용서를 구하는 건 차이가 있다"라며 황당해했다.


한혜진은 "소름 끼친다. 고민녀 남친은 병든 사람이다. 환자는 병원 가서 고쳐야지 고민녀가 고칠 수 없다"라며 단호하게 선을 그었다.


김숙 역시 "오늘 사연은 지금까지 소개한 사연 중 무서운 걸로 'TOP3' 안에 든다. 범죄와 연결될 수 있는 부분이다. 이렇게 집요한 사람은 헤어지기도 어려울 거다. 주위 사람에게 조언을 받아 최대한 빨리 헤어져라"라며 강력하게 경고했다.


인사이트KBS Joy '연애의 참견 시즌2'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