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촌 전 지역이 '이동 동선'"···연대 공대생 11명, 코로나 집단 감염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연세대학생 11명이 집단으로 코로나19 바이러스에 감염됐다.


이들 11명은 연세대 공과대학 소모임에 참석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학교 내 감염병 확산이 우려되고 있다.


지난 18일 연세대의료원은 신촌 소재 대학 교직원 전원에게 "연세대 공과대학 소모임 참석자 11명 전원 확진"이라는 내용의 메시지를 긴급 발신했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해당 메시지에는 "현재 방역당국이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며, n차 감염 발생 가능성이 매우 높다"라는 내용이 담겼다.


의료원 측은 이번 주말(11월 22일)까지 신촌 지역 모임과 식사를 자제해달라고 요청했으며, 연세대 본교 식당 이용을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이어 가족 또는 동거인 등이 연세대 재학생 혹은 교직원인 경우 가정에서도 마스크 착용과 손위생 철저 시행 등 방역지침을 준수해달라는 내용이 담겼다.


연세대 재학생들은 이 소식에 크게 동요하는 분위기다.


특히 공과대학 재학생들을 중심으로 '확진자의 모든 동선'을 공개해달라는 요구가 빗발치고 있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