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리우드 영화 '크로스' 주인공 제안받고 "외국어 연기 두렵다" 고백한 손예진

인사이트엘르


[뉴스1] 정유진 기자 = 배우 손예진의 매력적인 모습을 담은 패션 잡지 엘르 12월호 화보가 공개됐다.


18일 엘르가 공개한 화보에서 손예진은 심플하면서도 클래식한 무드의 의상들을 소화하며 우아한 아름다움을 드러냈다. 


손예진은 10주년을 맞은 브라이드앤유의 첫 번째 뮤즈로 선정됐다.


20년이 넘는 시간 동안 늘 최고의 배우로서 변신을 거듭해온 손예진은 화보 촬영과 함께 진행한 인터뷰에서 "작품을 기다리다 우연히 쉬게 된 경우는 있어도, 일부러 쉰 적은 거의 없었다, 내 자신이 자부심을 가지는 부분이기도 하다"라며 "꾸준히 작품을 선보일 수 있다는 것, 그리고 내 스스로 열정이 멈추지 않았다는 것, 순간순간 지치기도 했고 슬럼프도 있었지만 다행히 작품을 통해 극복할 수 있었다"라고 회고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엘르


계속해서 들리는 해외 진출에 대한 소문도 확인할 수 있었다. 


할리우드 영화 '크로스' 출연을 논의 중이라는 손예진은 "사실 그 전에 특별한 욕심은 없었다, 내가 한국 작품도 하기 벅찬데, 과연 외국어로 연기를 잘 할 수 있을까 하는 두려움이 있었다"라며 입을 열었다.


이어 "그런데 지금은 내가 언제 이런 도전을 해볼 수 있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나한테 좋은 기회가 주어진다면 기꺼이 열심히 노력해서 해보고 싶다"며 "부딪혀 보면서 많은 걸 얻을 것 같은 기대감이 생긴다"라고 새로운 도전에 대한 설렘을 드러냈다.


손예진의 더 많은 화보와 인터뷰는 엘르 12월호와 엘르 웹사이트에서 만나볼 수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