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백 전혀 안 느껴져"···정준영이랑 놀다가 탈퇴한 이종현 간접 언급한 씨엔블루

인사이트FNC엔터테인먼트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3인조 밴드로 돌아온 씨엔블루가 이종현의 탈퇴 후 변화에 대해 솔직하게 털어놓았다.


지난 17일 씨엔블루의 여덟 번째 미니앨범 '리-코드'(RE-CODE) 발매 기념 음악 감상회가 유튜브 생중계를 통해 진행됐다.


2017년 3월 이후 약 3년 8개월 만의 공백을 깨고 돌아온 씨엔블루는 오랜만에 컴백하게 된 소회와 함께 그 사이에 있었던 3인조 재편에 대한 생각을 전했다.


멤버 이종현은 이른바 빅뱅 전 멤버 승리의 '버닝썬 게이트'로부터 촉발된 '정준영 단톡방' 논란 등 불미스러운 일에 연루돼 올해 8월 팀을 나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FNC엔터테인먼트


정용화는 3인조가 된 후 분량이 늘어난 멤버로 이정신을 꼽았다. 


정용화가 "이번에는 (정신이가) 노래도 좀 한다"고 하자 이정신은 "앞으로 더 늘어날 계획이다. 잘 부탁드린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날 씨엔블루 멤버들은 이종현의 이름을 직접적으로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차례대로 그의 탈퇴 이후 변화에 대한 심경을 밝혔다.


정용화는 "우리 세 명에게 잘 어울리는 최선의 모습과 노래 방향을 많이 고민했다. 그래서 음악 스타일도 많이 바뀌었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스1


특히 강민혁은 "(이종현의) 공백이 있었는지 모를 정도로 조화롭게 잘 만들었다. 노래를 들었을 때 그(이종현) 공백이 느껴지지 않았다. 우리 세 명의 음악을 만들어낸 것 같아서 좋다"고 털어놨다.


이정신은 "앞으로 '우리'를 재정의해나가면서 새로운 곡들을 쓰면 좋을 것 같다"며 3인조로 재편된 씨엔블루에 대해 기대감을 독려했다.


한편 멤버 모두 군 복무를 마치고 3인조로 재편해 돌아온 씨엔블루는 신보 '리-코드'(RE-CODE)의 타이틀곡 '과거 현재 미래'로 활발한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인사이트Instagram 'jyheffect0622'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