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원서 같이 모여 '김장'한 마을 주민 7명 '코로나 집단감염'으로 무더기 확진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겨울을 맞아 다시 무섭게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강원도 철원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했다.


지난 15일 철원군 보건당국은 김장을 같이 한 마을주민 7명이 코로나19에 집단감염됐으며 확진자 총 13명이 무더기로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날 오후 철원은 추가로 8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앞서 철원군은 이날 5명이 코로나19에 확진됐다고 알린 바 있다.


인사이트뉴시스


당일 확진 판정을 받은 13명 중 3명은 장애인요양원 시설 입소자이며 이들은 요양원 직원 요양보호사 A씨의 접촉자로 알려졌다.


7명은 같은 마을 주민으로 김장을 하다 감염된 것으로 추정되며 2명은 건강센터가 운영하는 헬스클럽 방문자, 나머지 1명은 철원군 보건소 소속 코로나19 방역 근로자로 파악됐다.


현재 철원에서는 지난 12일 3명을 시작으로 14일 8명, 이날 13명 등 나흘간 확진자가 폭증해 코로나19 방역에 비상이 걸렸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감염 전파 경로는 부부 동반 모임, 장애인요양원 간병인 접촉으로 인한 지역사회 'n차' 감염 등이다.


군 보건당국은 이날 추가로 확진된 8명에 대한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