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대, 아이스하키 동아리서 코로나 집단 감염…일부 시설 폐쇄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고려대학교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고려대학교에서 코로나19 환자가 떼로 나와 일부 시설이 폐쇄됐다.


15일 고려대는 학내 공지를 통해 "교내 동아리에서 코로나19 환자 6명이 나왔다"고 밝혔다.


고려대에 따르면 학교는 확진 학생이 들른 시설을 폐쇄하고 신속하게 방역을 마쳤다. 확진 학생의 학교 내 동선에 대해서도 별도로 공지했다.


공지엔 10일부터 14일까지 시간대 별로 확진자 6명이 학내 아이스링크장, 맥도날드, 중앙광장, 미래융합관 등에 다닌 동선이 적혀있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고려대는 “추후 보건소 역학조사팀의 조사에 따른 추가 내용이 있으면 곧바로 공지하겠다”고 밝혔다.


확진 학생은 아이스하키 동아리에 많이 포진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날 고려대 기숙사 공지를 보면, 지난 14일 아이스하키 동아리원 22명 중 18명이 코로나19 검사를 받았고 이중 6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동아리 아이스하키팀 감독도 검사 결과 양성 반응이 나왔다. 고려대는 "보건소 역학 조사팀의 안내 이전이라도 본인이 밀접 접촉자에 해당한다고 판단되는 경우 자발적으로 검사를 받길 바란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