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속인 유튜버가 알려주는 내년 '삼재' 97년생 소띠들이 조심해야 할 4가지

인사이트YouTube '도리천궁'


[인사이트] 유진선 기자 = 연말 시즌이 되면 각종 '새해 운세'에 관심을 가지는 이들이 늘어난다.


그 중에서도 띠별 운세는 복잡한 사주풀이 없이도 간편하게 확인할 수 있어 인기가 높다.


그런데 다가오는 2021년, 특별히 주의해야 하는 띠들이 있다. 바로 '삼재'를 맞는 소띠와 닭띠, 뱀띠들이다.


삼재는 인생에서 가장 위험한 시기를 말하는데, 9년을 주기로 돌아오며 3년 동안 지속된다.


이에 한 무속인 유튜버가 내년에 삼재를 맞는 소띠, 닭띠, 뱀띠들이 특히 주의해야 할 사항 몇 가지를 소개해 눈길을 끌고 있다.


주의해야 할 시기 


인사이트YouTube '도리천궁'


소띠들이 새해에 특히 주의해야 할 시기는 음력 5월, 9월, 11월, 12월이다.


뱀띠인 이들은 2021년 음력 1월, 9월, 12월을 주의하는 것이 좋다. 


닭띠인 사람들은 2021년 음력 1월, 5월, 11월을 특히 조심해야 한다. 


피해야 하는 색깔


인사이트YouTube '도리천궁'


해당 무속인에 따르면 내년에 삼재를 맞는 소띠와 뱀띠, 닭띠 사람들에게 공통적으로 적용되는 행운의 색깔은 노란색과 푸른색이다. 


반대로 피해야 할 색깔은 검정색과 흰색이다. 


평소 푸른색과 노란색을 별로 좋아하지 않는다고 해도 걱정할 필요는 없다.


먼저 악세사리나 인테리어 소품 등 지금 가지고 있는 작은 물건들을 한 번 돌아보자. 그 중 새로 바꿀 때가 된 물건을 푸른색 혹은 노란색 컬러로 구입하는 것도 좋을 것이다.


피해야 할 방향


인사이트YouTube '도리천궁'


사업을 하는 사람이나 수험생 등을 제외한 일반인들의 경우는 동남간 방향으로 가는 것은 피하는 것이 좋다. 동남간 방향으로 해외여행이나 이민을 갈 경우 말 그대로 '개고생'을 할 가능성이 농후하며, 장녀와 아버지 간 불화가 생길 수도 있다고 조언했다. 


일반인들이 피해야 할 방향은 또 있다. 바로 정남쪽이다. 도화살 방향인 정남쪽의 방향에서는 이성과 관련된 문제로 법적 문제가 생길 수 있기 때문이다. 


북쪽 방향도 피해야 한다. 이쪽에서는 겁탈이나 손재수, 망신수 등의 우려가 높다고 한다.


YouTube '도리천궁'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