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두순 아들입니다"···조회수 올리려 '어그로' 끄는 요즘 초등학생 유튜버들

인사이트YouTube


[인사이트] 천소진 기자 = 일부 미성년자들이 유튜브를 통해 폭력적이거나 선정적인 요소 등 자극적인 콘텐츠들을 마구 쏟아내고 있다.


조회수 증가를 위해 도를 넘는 콘텐츠들도 서슴없이 올리고 있는 것이다.


그런데도 유튜브 측이 댓글 금지 외엔 별다른 제재 시스템을 마련하지 못하고 있어 이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최근 초등학생으로 알려진 한 남학생은 "조두순아들입니다... 우리아빠건들지마라"는 제목의 한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 속 남학생은 "저희 아빠가 지은 죄에 대해서는 제가 다 사죄드리겠다. 죄송하다"면서도 "조두순을 욕하는 사람들은 생각 좀 하고 살라"고 말했다.


또한 "주제를 좀 알아라. X끼들아", "한 번 더 우리 아빠 얘기 꺼내 봐라. 싹 다 죽여버릴 것"이라고 말해 논란이 됐다.


실제로 조두순에게는 자녀가 없다. 그러나 해당 남학생은 영상을 통해 구독자가 13명인데도 1,400이 넘는 조회수를 기록했다.


인사이트YouTube


또 다른 유튜브 채널은 10대 학생들을 대상으로 성적인 콘텐츠를 끊임없이 올리고 있다.


남학생, 여학생끼리 스킨십을 하도록 유도하거나 성적인 농담, 때로는 옷을 벗은 남성이 등장하기도 해 눈살을 찌푸리게 한다.


문제는 이런 콘텐츠에 대한 조회수가 평범한 콘텐츠를 올렸을 때보다 훨씬 더 높다는 것이다.


위 채널에 올라온 게시물은 400만을 훌쩍 넘겼을 정도로 인기 영상으로 자리 잡았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Korea


즉, 자극적인 영상을 올릴수록 조회수가 폭발적으로 증가하기 때문에 이들은 조회수를 늘릴 수만 있다면 어떤 행동도 할 수 있다는 것으로 해석된다.


유튜브 측에서 자체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부적절한 콘텐츠들을 삭제 조치하고 있지만, 일일이 걸러내기 어려워 사실상 제대로 된 검열은 할 수 없는 상황이다.


나이에 상관없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유튜브. 10대 유튜버들이 꾸준히 늘어나고 있는 요즘, 이들이 제대로 된 채널 운영을 할 수 있도록 검열 시스템 및 인터넷 윤리 교육을 강화할 필요가 있어 보인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