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예방 90%라는 '화이자 백신', 12억개 풀렸는데 우리나라 하나도 못 샀다

인사이트화이자 코리아 본사 / 뉴스1


[인사이트] 조세진 기자 = 코로나19 예방에 90% 이상의 효과를 낸다고 밝혀진 화이자 백신을 확보하기 위해 세계 각국이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는 가운데 국내 도입은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됐다.


12일 조선일보는 미국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엔텍이 개발 중인 코로나 백신이 연내 시판되더라도 내년까지 공급 가능한 13억 5000만회분의 90% 이상을 미국, 유럽연합(EU), 일본 등에서 선구매해놓은 상황이라 국내 도입이 쉽지 않을 전망이라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주요국들의 화이자 백신 선구매 물량은 미국 6억 회분, EU 3억 회분, 일본 1억 2000만회분, 멕시코 3440만 회분, 영국 3000만 회분 등이다. 캐나다, 호주, 칠레, 뉴질랜드 등도 선구매를 했다.


정부는 현재 화이자는 물론 어떤 제약사와도 코로나 백신 선구매 계약을 맺지 않은 상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주요국들은 화이자뿐만 아니라 코로나 백신 개발을 하고 있는 제약사들과도 선구매 계약을 맺어 여러 가능성에 대비하고 있다.


중국, 러시아 등 자체적으로 코로나 백신을 개발하는 국가를 제외한 대부분의 나라가 화이자의 백신을 선구매한 상황이지만 우리나라 정부는 선구매 계약도 맺지 않은 상태다.


이에 일각에서는 정부가 화이자가 3상 임상시험까지 완료했음에도 불구하고 백신의 효능과 안정성이 입증된 단계가 아니라는 이유로 판단을 유보하고 있는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정부는 화이자의 백신 개발이 완료되더라도 빨라도 내년 하반기는 되어야 국내 접종이 가능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한편 12일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코로나19 백신과 관련해 "전체 선입금을 포기하는 한이 있더라도 충분한 양을 확보하겠다"라고 밝혔다. 정부가 목표하고 있는 백신 확보 물량은 우리나라 인구의 60% 수준이다.


이어 "현재 우리나라의 코로나19 유행은 유럽이나 미주 국가들과 차별되게 상대적으로 억제가 이뤄지고 있다"라며 "물량 확보 노력과는 별개로 백신의 안전성, 특히 접종 후 부작용 상황 등을 고려해 침착하게 천천히 대비하면서 예방접종 계획을 수립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