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훈, 미드 '불법 다운로드' 인정 "배우로서 저작권 인지 못해···정말 죄송합니다"

인사이트MBC '나 혼자 산다'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배우 김지훈이 미국 드라마를 '불법 다운로드'해 시청했다는 논란에 사실이라며 공식 사과했다.


11일 김지훈은 소속사 빅픽처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배우로서 저작권에 대해 제대로 인지하지 못했다"라고 입을 열었다.


그는 "앞으로 더 신중히 행동하는 배우가 되도록 노력하겠다. 다시 한번 불편 드린 점 죄송하다"라며 반성하는 모습을 보였다.


김지훈은 지난 6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 출연해 미국 드라마 '레이즈드 바이 울브스'를 시청했다가 '불법 다운로드' 의혹에 휩싸였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나 혼자 산다'


'레이즈드 바이 울브스'는 국내에서 서비스하지 않는 OTT 독점작 HBO MAX 드라마였다.


해당 작품은 국내에서 상용되는 스트리밍 서비스인 넷플릭스, 왓챠에서도 볼 수 없는 작품이다.


하지만 김지훈은 한글 자막까지 나오는 '레이즈드 바이 울브스'를 TV로 시청했고, 이를 본 시청자들은 불법 다운로드한 것이 아니냐고 지적했다.


현재 MBC '나 혼자 산다' 측도 논란이 일자 해당 장면이 담긴 예능 프로그램 클립의 '다시 보기' 서비스를 중단한 상황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jiraishin99'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