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 팬 잠자리 요구 무서워 피했다"며 '사기' 안 쳤다 해명한 블랙스완 혜미

인사이트DR뮤직


[인사이트] 장영준 기자 = 걸그룹 블랙스완 전 멤버 혜미가 500만 원 피소 사실이 알려지자 오히려 피해를 받은 입장이라고 주장했다.


10일 소속사 DR 뮤직 측은 변호사를 선임, 최근 사기 고소 사건 고소인 A씨에 대한 악의적 허위사실 유포에 강경 대응할 것이라 밝혔다.


더불어 소속사는 블랙스완 활동에 큰 영향을 끼친 최초 보도 매체에 업무방해 및 명예훼손, 정정 보도 등 가능한 모든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 알렸다.


혜미는 소속사를 통해 "경솔한 행동으로 소속사와 팬 여러분께 누를 끼쳤다"며 고개를 숙였다.


인사이트DR뮤직


그는 "보도에 따르면 SNS로 만났다고 한다. 하지만 사실은 잠시 아프리카TV BJ로 활동하던 중 수도 없이 별풍선을 제공한 아프리카 회장이라 고마운 마음에 만남을 가졌다"고 해명했다.


이어 혜미는 다른 뜻 없이 만난 A씨가 숙소 오피스텔에 찾아와 남자친구가 되고 싶다며 잠자리를 요구하는 등의 행동을 보였다며 기피할 수밖에 없던 이유를 설명했다.


그러면서 혜미는 "500만 원을 빌린 것 외에는 대부분 A씨 본인이 자발적으로 제공했다. 신용카드 역시 마찬가지"라며 11월 이후 변제하겠다는 의사표시를 명확히 했다고 전했다.


잠자리 요구와 함께 자발적으로 금전적 도움을 줬다며 A씨에 대해 혜미는 "연락도 없이 집에 찾아오는 등 사생활을 침해했지만, 성적인 요구에는 절대 응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A씨의 연락을 받지 않은 것에 관해서도 혜미는 "계속 잠자리를 요구하거나 만나자고 하는 게 무서워 피했다. 사기를 치거나 악의적으로 잠수를 탄 적은 없다"며 법적 소송을 통해 모든 사실관계를 바로잡겠다고 입장을 드러냈다.


인사이트해당 내용은 채팅창을 재구성한 것입니다 / 인사이트


오피스텔 보증금 이라고 표현된 금원에 대해서도 부정했다. 그는 수천만 원이 아닌 120만 원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마지막으로 혜미는 "오피스텔을 남자들과 비밀 데이트 장소로 이용했다는 등 이상한 여성으로 표현한 것은 참을 수 없다"면서 "그 말이 사실이 아님을 입증한 증인과 증거가 다 있다"며 억울한 심정을 감추지 않았다.


해당 문제와 관련해 DR뮤직은 무책임한 악의적 폭로에 블랙스완이 희생당하지 않도록 강경 대응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지난 9일 혜미와 SNS로 만났다고 주장한 30대 남성 A씨는 한 매체를 통해 술값, 오피스텔 보증금 등의 명목으로 거액을 빌려줬다고 폭로했다.


보도에 따르면 혜미는 A씨에게 5천만 원가량의 돈을 편취했다가 잠적한 뒤 고소당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