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플에도 월 2천 버는 유튜버 vs 엄카로 월 2백 쓰는 백수"...20대 '꿀 인생'은?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누군가 당신에게 두 가지 인생 중 하나를 선택해야 한다고 얘기한다면, 당신은 어떤 삶을 사시겠습니까?


실제로 일어날 리는 없지만 가끔씩 떠올려 보는 '만약에 이랬다면 어땠을까?'하는 가정들이 있다.


가만히 있어도 용돈이 굴러들어 온다거나, 한순간에 떼돈을 버는 상황 같은 건 생각만으로도 짜릿함을 안겨준다.


최근 SNS에서 화제를 모은 질문도 '돈'과 관련된 사항이었다. 두 가지 인생 중 하나를 꼭 선택해야 한다면 어떤 걸 택하겠냐는 질문에 많은 이들의 의견이 갈렸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첫 번째 인생은 '스타 유튜버'의 삶이다. 광고 등 총 수익으로 월 2000만원 정도를 번다.


다만 인기만큼 늘 논란의 대상이 돼 언제나 '악플'을 달고 산다. 당신을 좋아하는 사람이 있는 만큼 싫어하는 사람도 많다.


길거리를 다니는데 어려움은 없고, 가끔 몇몇이 알아보고 사진을 찍어달라고 요청한다. 당신은 늘 친절하게 응대해야 하지만, 사진을 올려놓고 "실제로 보니 생각 보다 별로네" 등의 글을 올리는 사람들을 수시로 만날 것이다.


반면 장점도 명확하다. 통장엔 월 2000만원이 찍히고, 일 년 만 해도 1억원이 넘는 돈을 모을 수 있다. 평생 욕을 먹고 논란의 중심에 서지만, 동시에 평생 같은 금액의 돈을 벌 수 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두 번째 인생은 평온하게 용돈을 받는 백수의 삶이다. 부자 부모님으로부터 월 200만원의 돈을 받는다. 그걸로 기본 생활까지 스스로 해야 한다. 집 월세, 수도세까지 스스로 내야 한다는 것이다.


아침 11시에 일어나 대충 끼니를 때우고 하루 종일 산책을 하거나 집에서 책을 읽으며 시간을 보낼 수 있다. 하지만 월 200만원으로 할 수 있는 것은 그리 많지 않다.


정말 '생활'이 가능할 뿐이다. 사실상 저금을 할 수 없어 이렇다 할 미래를 꿈꿀 수는 없지만 말 그대로 정말 '안락'하다.


부모님의 자산으로 죽을 때까지 비슷한 생활을 할 수 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영화 '엑시트'


이와 같은 밸런스 게임 질문에 누리꾼들의 의견은 극명하게 갈렸다. 전자를 선택한 누리꾼들은 "얼굴 팔리는 게 대수냐. 한 4~5년 바짝 하고 손 털겠다", "한번 사는 거 떼돈 벌어보는 것도 좋을 듯"이란 의견을 내비쳤다.


반면 후자를 택한 이들은 "꿀 빠는 인생 그 자체인 듯", "난 악플 감당 안 돼서 후자 선택한다", "전자처럼 스트레스 받을 바에야 소확행 누리고 살래" 등의 반응을 보였다.


만약 당신이라면 둘 중에 어떤 인생을 선택하겠는가? 한번 선택한 인생은 다시는 바꿀 수 없으니 신중히 고민하고 결정을 내려보자.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