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제천시 "아이 셋 낳으면 주택자금 5,150만 원 지원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국내 출산율이 해마다 급격하게 떨어지고 있는 가운데, 출산 장려를 위해 충북 제천시가 파격적인 정책을 내놨다.


9일 제천시는 내년부터 출산을 장려하기 위해 주택자금을 무상으로 지원하는 정책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제천시에 따르면 '아이 셋'을 낳을 경우 시가 5,150만 원의 자금을 지원받을 수 있다.


아이를 가진 가정에 출산지원금을 늘리고 출생아 수에 따라 주택자금대출금을 대신 갚아주겠다는 것이 이번 출산장려 정책의 골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지원금은 결혼 후 5천만 원 이상의 주택자금을 대출할 시 신청 가능하며 셋째 출산 때까지 계단식으로 받게 된다.


첫째는 150만 원, 둘째는 1000만 원, 셋째는 4000만 원으로 총 5,150만 원의 은행 빚을 대신 갚아준다.


이미 주택을 보유하고 있는 부부라면 출산자금지원금으로 첫째는 120만 원, 둘째는 800만 원, 셋째는 3,200만 원을 받을 수 있다. 단 두 가지 혜택은 중복 신청할 수 없다.


제천시의 이번 결정은 출산 장려를 위한 파격적인 정책으로 국내 지자체 처음으로 시도하는 결혼·출산·주택 문제를 동시에 해결하는 제도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