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하는 팬들 평생 기억하기 위해 '팬덤 이름' 타투로 새긴 스타 6인

인사이트Facebook 'bangtan.official'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피부에 글씨나 문양을 새기는 '타투'는 자신의 개성을 드러내는 일종의 액세서리이자 패션 수단으로 사용되고 있다.


때문에 여러 스타들은 미용 목적으로 타투를 새기고 있다.


하지만 일부 스타들은 팬클럽 이름이나 문양을 새기며 팬들을 향한 '찐 사랑'을 보여주고 있다.


자신을 사랑해주는 이들을 평생 기억하기 위해 각양각색의 모양으로 타투를 새긴 스타들.


팬들을 특별하게 생각해 몸에 내는 상처도 두려워하지 않은 '팬사랑' 스타들을 함께 만나보자.


1. 방탄소년단 정국


인사이트Facebook 'bangtan.official'


인사이트YouTube 'BANGTANTV'


방탄소년단 정국은 팬덤명 'ARMY'를 자신의 손가락에 새겨 넣었다.


이 이니셜 위로는 왕의 상징이자 방탄소년단을 일컫는 왕관 타투도 새겨져있다.


정국은 방탄소년단에 대한 자부심과 팬을 향한 애정을 손등 타투로 완성했다.


2. 엑소 찬열


인사이트Facebook 'weareoneEXO'


인사이트Instagram 'real__pcy'


엑소 찬열 또한 팬들을 위한 타투를 한 아이돌로 유명하다.


찬열의 손목에는 'L-1485'라는 타투가 새겨져 있다.


이 타투는 엑소의 팬클럽 'EXO-L'이 탄생한 날인 2014년 8월 5일을 함축한 의미를 담고 있다.


과거 찬열은 엑소 콘서트 현장에서도 직접 타투를 언급하며 "항상 여러분은 제가 죽을 때까지 제 몸 안에 있다"라고 말해 팬을 감동시켰다.


3. 블락비 지코


인사이트Instagram 'woozico0914'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블락비 지코 역시 팬을 향한 사랑을 몸에 새긴 스타 중 한 명이다.


지코는 과거 자신의 옆구리에 팬클럽 'BBC'를 상징하는 벌 타투를 새겼다.


직접 블락비 노래를 작사, 작곡하는 지코는 노래 가사에 벌이 들어간 표현을 종종 넣으면서 팬 사랑을 인증하고 있다.


4. 위너 이승훈


인사이트YG엔터테인먼트


인사이트인스타일


위너 이승훈도 팬을 생각하며 몸에 타투를 새겨 넣었다.


그는 목덜미에 'W'를 새기며 팬들을 향한 애정을 내비쳤다.


이승훈은 타투를 한 이유에 대해 "팬클럽 '이너써클'의 감사함을 잊지 않기 위함"이라고 밝힌 바 있다.


5. 박재범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jparkitrighthere'


래퍼 박재범은 팬클럽 이름을 등에 새긴 스타로 유명하다.


박재범 등에는 그의 팬들을 지칭하는 'JWALKERZ'가 크게 적혀있다.


앞서 박재범은 해당 타투를 공개하며 "이 문신은 나한테 소중하거나 중요한 것을 그림으로 표현한 것"이라고 전해 팬을 감동케 했다.


6. 제시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jessicah_o'


래퍼 제시는 자신의 왼쪽 팔에 팬덤명 'JEBBIES'를 상징하는 제비 모양의 타투를 새겼다.


팬 사랑이 남다른 제시는 항상 팬들을 생각하겠다는 마음으로 이 타투를 새겼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