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에서 흐르는 땀을 '전기'로 바꾸는 신기술 개발한 서강대·숙명여대 연구팀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tvN '라이브'


[인사이트] 유진선 기자 = 국내 연구진이 땀을 연료로 전기를 생산하는 연료전지 개발에 성공했다.


이번에 개발된 기술은 향후 운동할 때 착용하는 시계와 같은 웨어러블 기기 등에 적용돼 이용자들의 편의성을 크게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3일 한국연구재단은 박정열 서강대 기계공학과 교수와 김혜림 숙명여대 의류학과 교수 공동 연구팀이 땀으로 전기를 만들어내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연료전지는 말 그대로 알코올이나 수소, 산소 등 연료의 화학반응을 이용해 전기를 발생시키는 장치로, 웨어러블 기기의 배터리로도 사용된다.


인사이트한국연구재단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MBC '미스코리아'


일반적인 연료전지는 유연성이 부족하고, 휴대를 위해 크기를 작게 하면 장시간 사용이 어려워지는 등의 단점들이 있다.


연구팀은 이러한 단점을 개선하기 위해 연료전지의 모든 구성요소를 섬유로 바꿔 유연성을 높이고, 부피를 크게 줄였다.


이 섬유들은 땀에 들어 있는 포도당 성분과 화학반응을 일으켜 전기를 생산하도록 개발됐다. 땀을 마치 연료처럼 사용한 것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해당 기술을 적용한 시제품을 착용하고 빠르게 걸으며 땀을 흘린 결과, LCD 전자시계를 작동시킬 정도의 전기가 만들어졌다.


연구팀은 "현존하는 섬유 기반 연료전지 가운데 가장 높은 발전량"이라면서 "앞으로 해당 기술을 의류, 양말, 또는 속옷 등에 적용해 체액을 연료 자원으로 활용해 에너지를 생성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해당 연구 결과는 지난 9월 국제 학술지인 '바이오센서 앤 바이오일렉트로닉스(Biosensors&Bioelectronics)에 게재됐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