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태어나도 '저'로 태어날래요"···자신을 사랑했던 박지선의 작은 꿈

인사이트EBS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다음 생에 다시 태어난다면?"


개그우먼 박지선은 이 질문을 받고 1초도 망설이지 않고 이렇게 답했다.


"다음 생에도 저로 다시 태어날래요"


오늘(2일) 하늘의 별이 된 고인이 얼마나 자신을 사랑했는지 알 수 있다. 그는 누가 뭐래도 '박지선'을 사랑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EBS


이는 과거 방송됐던 EBS 지식채널e 에피소드를 보면 선명하게 드러난다.


방송에 따르면 박지선은 어렸을 적부터 학교에서 한 번도 졸지 않았고, 부모님 속도 썩이지 않았으며 1등을 놓치지 않는 우등생이었다고 한다.


1996년, 인천연성초등학교 6학년 3반 담임을 맡았던 선생님은 13살 아이 박지선을 가리켜 이렇게 설명했다.


인사이트EBS


"언어 구사 능력이 우수하고 물질이 연소하면 새로운 물질이 생김을 알며, 합리적 문제해결 능력이 우수함"


이 설명대로 언어 능력이 뛰어났던 박지선은 고려대에 입학했다. 그러나 그는 학교 강의에 온전히 적응하지 못했다. 친구를 따라 시간표를 짰고 목표를 정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EBS


친구 따라 교사 임용고시를 준비하던 어느 날 문득, 자신은 친구들을 웃길 때 행복하다는 걸 깨닫는다.


그는 그렇게 사람들에게 행복을 주며 행복을 느낄 수 있는 직업을 꿈꿨다. 개그우먼에 도전해, 꿈을 이뤘다.


무대에서 행복을 얻었지만, 공격을 받았다. 못생겼다는 조롱에 시달린 것이다. 하지만 꿈을 이룬 그는 아랑곳하지 않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EBS


오로지 사람들에게 행복을 주는 데에만 집중했다. 그 흔한 성형수술도 받지 않았다.


"남을 웃길 수 있을 때 가장 행복해요···앞으로 어떤 선택을 하든 제 자신이 행복할 수 있는 길을 찾을 겁니다"


박지선은 우리에게 이 말을 남긴 채 또 다른 행복을 찾아 먼 길을 떠났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EBS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ㆍ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상담 전화 ☎1393, 정신건강 상담 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