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 32주년 여행 갔는데 몰래 술 마시고 취한 최양락에 분노한 팽현숙 (영상)

인사이트JTBC '1호가 될 순 없어'


[인사이트] 박다솔 기자 = '1호가 될 순 없어'에 출연하는 개그우먼 팽현숙이 남편이자 개그맨 최양락의 행동에 분노한다.


1일 방송되는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서 팽현숙, 최양락 가족은 결혼기념일을 기념해 캠핑을 떠난다.


이날 최양락은 그간 고생한 팽현숙을 위해 딸 하나, 아들 혁이와 함께 식사 준비에 나선다.


최양락은 자식들에게 거들먹거리며 폭풍 잔소리를 늘어놓으며 입만 산 '캠핑 고수' 면모를 뽐낸다.


인사이트JTBC '1호가 될 순 없어'


인사이트tvN ′현장토크쇼 택시′ 


딸 하나는 아빠의 잔소리에 지쳐 최양락에게 맥주를 권해 이목을 집중시킬 예정이다.


이에 최양락은 팽현숙 몰래 맥주를 연달아 세 캔이나 마셔 긴장감을 높인다.


식사 시간에 최양락의 음주를 눈치챈 팽현숙은 "이 인간아! 이렇게 취해서 무슨 32주년 결혼기념일이냐. 아빠 빼고 하자"라며 묵혀둔 감정을 폭발시킨다.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1호가 될 순 없어'


또 두 사람은 자신들을 위해 캠핑을 준비한 딸 하나, 아들 혁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팽현숙, 최양락 가족은 그간 드러내지 못한 속마음을 터놓으며 촬영장을 울음바다로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이들의 모습이 담긴 JTBC '1호가 될 순 없어'는 오늘(1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인사이트JTBC '1호가 될 순 없어'


※ 관련 영상은 40초부터 확인할 수 있습니다.


Naver TV '1호가 될 순 없어'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