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군신화 파티도 하자"···왜 기념하는지 모르겠다며 '핼러윈'에 쓴소리한 이지혜

인사이트Instagram 'jihyesharp'


[인사이트] 장영준 기자 = 가수 겸 배우 이지혜가 핼러윈에 관한 소신을 밝혔다.


지난 30일 이지혜는 자신의 SNS에 장문의 글과 함께 근황이 담긴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늑대로 변신한 이지혜의 모습이 담겼다.


세무사와 결혼해 달 한 명을 둔 이지혜는 "핼러윈 파티. 아이가 생기면서 고민이 생겼다"고 운을 뗐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jihyesharp'


전에는 핼러윈 파티에 별다른 관심이 없었다는 이지혜는 핼러윈을 일종의 파티라고만 인지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지혜는 어떤 걸 기념하는 파티냐고 누리꾼을 향해 물어 눈길을 끌었다.


그는 "나이가 들어서 그런가 귀신분장 난 무섭기만 하다. 이거 해야 인싸냐"고 의문을 드러냈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Instagram 'jihyesharp'


이어 이지혜는 해시태그를 통해 "우리나라 행사도 많다"며 "단군신화 파티도 하자"고 말했다.


이지혜의 소신 발언에 많은 누리꾼이 공감을 표하고 있다.


한편 고대 켈트 민족의 풍습에서 유래한 핼러윈은 10월 31일 죽은 영혼이 다시 살아나 정령이나 마녀 등이 출몰한다고 믿는 이들이 몸을 뺏기지 않기 위해 괴상한 복장을 하고 축제를 벌이는 것을 의미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