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감자들 위해 '노래방' 만들었다가 욕만 먹고 결국 폐쇄하는 전주교도소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전북 전주교도소가 수용자 스트레스 해소를 위해 설치한 '심신 치유실'(노래방, 게임기 등 설치) 폐쇄를 검토한다.


심신 치유실 문을 연 지 불과 사흘 만이다.


30일 전주교도소 측은 "심신 치유실에 대한 비판 여론이 매우 높은 것으로 알고 있다"며 "본래 의도와 다르게 비쳐 안타깝지만, 국민감정을 고려하지 않을 수 없어 폐쇄 여부를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다만 "당장 결정하는 것은 아니고 관련 부서 및 (시설을 지원한) 교정협의회와 논의를 거쳐 절차를 밟겠다"며 "구체적 일정은 아직 결정된 바 없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뉴스1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문제가 된 '심신 치유실'은 지난 28일 수용자 심신 안정을 위해 전주교도소 내에 지어졌다.


컨테이너 건물을 이어붙인 형태로 조명과 음향기기를 갖춘 노래방 3곳, 두더지 잡기 게임기 2대, 상담실 등이 마련됐다.


전주교도소는 교정협의회 도움을 받아 올해 초부터 시설 설치를 준비해 왔으며 본격적 공사는 최근 3개월간 진행해왔다.


개관 이후에는 보도자료를 내고 치유실 설치를 대대적으로 홍보했으나 비판 여론에 역풍을 맞았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도 '전주교도소 심신 치유실을 당장 폐쇄해 주세요'라는 제목의 청원이 올라오는 등 비판 여론이 거세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