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3분기 영업이익 12조3천억 찍어 '역대 최대' 실적 갈아치웠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故 이건희 회장이 남긴 굴지의 대기업 삼성전자는 이 회장 별세 이후에도 굳건한 위상을 자랑했다.


삼성전자의 3분기 매출이 67조원에 육박하면서 분기 실적 역대 최대치를 달성했다.


29일 삼성전자는 3분기 연결 기준 실적을 집계한 결과 매출이 66조9천600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종전 분기 최고치인 2017년의 65조9천800억원을 뛰어넘는 역대 최대 실적이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뉴스1


3분기 영업이익도 12조3천5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58.8% 늘었다.


억눌린 코로나19 수요 덕에 오히려 모바일(스마트폰)과 TV·가전 실적이 크게 개선됐고 미국의 중국 화웨이 제재 덕에 반도체 부문도 선전했기 때문이다.


영업이익도 2년 만에 최대 실적을 올리면서 삼성전자는 코로나19 위기 상황을 기회로 만들었다.


인사이트뉴스1


삼성전자의 분기 영업이익이 10조원을 넘는 것은 '반도체 슈퍼 호황기'로 불리는 2018년 4분기(10조8천억원) 이후 7분기 만에 처음이다.


또 그 해 3분기 17조5천700억원에 이어 2년 만에 가장 높은 결과기도 하다다.


부문별로 모바일(IM)의 영업이익은 4조4천500억원, TV·가전(CE) 1조5천600억원, 반도체는 5조5천400억원, 디스플레이는 4천700억원을 기록하는 등 세트·부품 모두 양호한 실적을 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