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12' 엣지 너무 날카로워 '손 베였다'는 후기가 쏟아지고 있다

인사이트weibo


[인사이트] 김나영 기자 = 애플에서 선보인 신상 '아이폰12'를 두고 잡음이 끊이지 않고 있다.


출시 일주일도 안 돼 도색이 벗겨지거나 카메라가 깨지는 등 아이폰12 품질 논란이 일어 누리꾼들의 관심이 집중됐다.


지난 27일(현지 시간) 온라인 미디어 캣덤은 애플의 신상 아이폰12를 사용한 구매자들이 올린 후기를 전했다.


수많은 후기들 중에서도 단연 눈에 띄는 것은 '아이폰12' 에지를 사용하다 손을 베었다고 주장하는 누리꾼이다.


인사이트weibo


실제 해당 누리꾼은 중국 최대 SNS '웨이보' 계정에 아이폰12 프로를 사용하다 손가락 끝을 베어 피가 났다며 사진을 게재해 눈길을 끌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중지 손가락에 밴드를 붙이고 있다 잠시 떼어낸 모습이 담겨 있다.


놀랍게도 밴드를 떼어낸 곳에는 손가락을 베인 상처와 함께 피가 맺혀 있어 보는 이들을 움찔하게 만들었다.


이어 해당 누리꾼은 사진 한 장을 추가로 게재하며 아이폰12를 손에 쥐었다가 날카로운 부분에 손가락을 베였다는 것을 증명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witter


또 다른 누리꾼은 손가락 마디마디 붉게 물든 사진을 공개하며 "아이폰12를 손에 꼭 쥐고 오랫동안 사용하니 이렇게 부어오르더라"라고 불만을 제기했다.


이번에 출시된 아이폰12의 경우 앞선 시리즈와 달리 둥근 모서리가 아닌 날카로운 직각 디자인이 특징이다.


우려대로 현재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아이폰12를 절대 꽉 쥐지 말라"며 상처를 인증하는 이들의 후기가 속속들이 올라와 논란이 일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