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희 회장, 생전에 고대·성대 합쳐 '초일류대학' 만들려 했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지난 25일 별세한 고(故)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이 생전에 고려대와 성균관대 재단을 합치려고 했다는 증언이 나왔다.


이 회장은 고려대학교와 성균관대학교의 재단 합병을 추진했지만 뜻하지 않은 일로 인해 뜻을 이루지 못한 것으로 파악됐다.


28일 한국경제는 어윤대 전 고려대 총장과 인터뷰를 거쳐 이건희 회장이 생전에 고려대와 성균관대 합치려고 했다는 내용의 기사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어 전 총장이 재직 시절 이 회장의 아이디어에 따라 2003년부터 고대와 성대 재단 합병 프로젝트를 2년간 준비했다.


인사이트고려대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뉴스1


이 회장은 당시 고려대 100주년(2005년)을 맞아 기부금 550억원을 쾌척했다.


어 전 총장은 "도서관과 박물관이 필요하다는 얘기에 이 회장이 '해외 대학과 비교해도 손색없는 건물을 짓자'며 거금을 내어주셨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 덕에 영국 옥스포드 대학 중앙도서관 규모로 도서관을 짓고, 국내 대학 박물관 중 가장 큰 규모로 박물관을 건립할 수 있었다"고 했다.


이 회장은 여기서 그치지 않고 "이왕 일을 벌일 것이라면 세계 일류 대학을 만들어야 하지 않겠냐"며 재단 통합을 제안했다.


삼성재단은 1996년부터 성균관대 운영을 맡고 있기에 상황만 맞아떨어진다면 재단 통합이 충분히 가능했다. 


인사이트성균관대 / 사진=인사이트


전통적으로 문과계열이 강한 고려대와 이공계열이 강한 성균관대가 시너지를 내는 방향으로 운영하려고 했다는 게 어 전 총장의 설명이다.


하지만 2005년 5월 명예철학박사학위 수여식에서 예상치 못한 사건이 벌어졌다. 일부 학생들이 "돈으로 명예박사학위를 샀다"며 기습시위에 나선 것.


이건희 회장은 고려대 정문으로 들어가던 도중 시위대로부터 계란과 밀가루 세례를 맞아야 했다.


이 일화를 두고 어 전 총장은 "계란투척 사건으로 인해 재단 통합 프로젝트는 전면 취소됐다"며 "완성단계까지 갔다가 엎어진 것이 지금도 아쉬움으로 남는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