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의원서 부황 뜬 뒤 '구멍' 뚫려 세균 감염으로 사망한 유명 보디빌더

인사이트고인의 생전 모습 / Instagram 'koreabully_kj'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며칠 전 '한의원'에서 부황을 떴다가 세균에 감염됐다고 글을 올렸던 보디빌더가 사망했다.


부황을 뜨던 중 상처가 생겨 진물·고름이 터져 나왔고, 병원 응급실로 향해 수술을 받았지만 결국 세상을 떠나고 만 것이다.


지난 27일 보디빌더 故 김기중 인스타그램에는 그의 동생이 직접 올린 글 하나가 게재됐다.


인사이트고인의 사망 소식을 알리는 동생의 글 / Instagram 'koreabully_kj'


인사이트고인의 생전 모습 / Instagram 'koreabully_kj'


동생 A씨는 "사랑하는 오빠가 먼저 하늘나라로 갔어요"라는 글과 함께 장례식장 장소와 발인 날짜를 함께 전했다.


앞서 故 김기중은 지난 10월 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병원 입원 사실을 알렸다. 약물이나 교통사고로 인한 입원이 아니었다.


고인에 따르면 그는 9월 30일, 겨드랑이에 부기가 보여 한의원을 방문해 부황을 떴다. 그 과정에서 상처가 생겼고, 온몸으로 세균이 침투했다.


세균 수치가 너무 올랐고, 신장 콩팥 칼륨 포타슘 간 전해질 기능에 이상이 왔다. 인천부평성모병원에서 응급수술을 받아 수치는 내려갔지만, 상처 부위 구멍이 너무 커 즉각적인 회복은 하지 못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고인의 생전 모습 / Instagram 'koreabully_kj'


병원에서 계속 치료받은 그는 2주 전에도 병문안 온 이들과 함께 찍은 사진을 인스타그램에 올리기도 했다.


하지만 결국 그는 끝내 세상과 이별했다. 상처 부위가 결국 회복하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상처 부위 세균을 최초 언급한 것으로 보아 '패혈증'이 사망 원인일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정확한 사인은 부검이 필요하겠지만, 그가 앞서 올렸던 글을 보면 감염에 대한 비정상적인 숙주 반응으로 인해 생명에 위협을 주는 장기 기능 장애가 사망 원인으로 보인다는 반응이 다수를 이루고 있다.


한편 고인은 사망 전 의료사고를 일으킨 한의원에 법적 처리를 예고했었다. 도움을 줄 수 있는 사람이라면 연락해달라고 부탁했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고인의 생전 모습 / Instagram 'koreabully_kj'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