딸 혜정이가 아픈 위급 상황에도 남편 진화 탓만 하는 함소원에 핵분노한 박명수 (영상)

인사이트TV조선 '아내의 맛'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방송인 박명수가 딸 혜정이가 아픈 와중에도 남편 진화 탓만 하는 함소원을 보며 들끓는 분노를 참지 못했다.


딸을 키워본 아빠이기에 감정 이입이 더 잘 됐던 탓이다. 결국 박명수는 함소원에게 쓴소리를 뱉었다.


지난 27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는 아픈 혜정이를 안고 병원에 달려간 함소원, 진화 부부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혜정이가 음식을 먹지 못하고 계속해서 칭얼거리자 함소원과 진화는 혜정이의 체온을 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조선 '아내의 맛'


체온계에는 '39.5'라는 숫자가 찍혔고, 함소원이 급히 천연 요법을 해도 소용없자 병원을 찾았다.


한시라도 빨리 접수를 하고 치료를 해야 하는 상황인데 함소원, 진화는 혜정이의 주민등록번호를 기억하지 못했다.


마음이 급했던 진화는 아기 수첩을 가지러 다시 집으로 향했다. 우여곡절 끝에 그는 병원에 돌아왔지만, 산모 수첩을 가져오는 실수를 범했다.


가만히 있을 함소원이 아니었다. 그는 속상한 마음에 "집에 갔으면 제대로 갖고 와야지"라며 고래고래 소리를 질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조선 '아내의 맛'


이 상황을 지켜보던 박명수는 함소원에게 "아니 지금 남편 탓을 할 때가 아니잖아. 애 어떻게 할 거야. 엄마가 돼서"라며 운을 뗐다.


이어 박명수는 "아빠가 최선을 다했으면 엄마도 뭐 어떻게 해야 할 거 아니야. 가만히 있고"라며 화냈다.


진화의 잘못은 잘못이고 대책을 마련하지 않은 채 화만 내는 함소원의 모습이 답답했던 것이다.


함소원은 "애가 아프니까 정신이 하나도 없었다"라고 해명했고, 장영란은 그런 함소원이 이해가 간다며 다독여줬다.


※ 관련 영상은 2분 20초부터 확인할 수 있습니다.


Naver TV '아내의 맛'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