홀로 서있던 동생 진우 넘어질까봐 쌩 달려가 안아준 '형아' 건후 (영상)

인사이트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세상의 빛을 보기 시작한 순간부터 누나 나은이의 사랑을 듬뿍 받았던 건후.


이제는 건후가 받았던 사랑을 동생 진우에게 고스란히 되돌려주기 시작했다.


지난 18일 방송된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는 박주호의 막내아들 진우의 얼굴이 공개됐다.


이날 진우는 거실에서 놀던 중 소파를 짚으면서 걷기 연습에 돌입하려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이윽고 진우가 중심을 잡자 박주호는 진우의 배에서 손을 떼며 혼자 놀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줬다.


하지만 아직 건후에게 동생 진우는 그저 작고 소중한 아기였다.


건후는 진우가 혹시라도 넘어지거나 다칠까봐 곧장 달려가 쏙 안으며 인간 지지대가 돼줬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어딘가 모르게 비장한 건후의 표정은 "내가 우리 진우를 지킬거야"라고 말하는 듯한 느낌을 줬다.


진우도 형의 품이 좋았는지 해맑게 웃어 보였고, 박주호는 "네(건후)가 더 위험한데"라고 농담을 건넸다.


짧은 순간이었지만 진우를 향한 건후의 내리사랑이 느껴져 잔잔한 감동을 안겼다.


※ 관련 영상은 2분 9초부터 확인할 수 있습니다.


Naver TV '슈퍼맨이 돌아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