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실 말 많고 깨는 스타일이라 소속사서 "말수 줄여라" 늘 강조한다는 안보현

인사이트FN엔터테인먼트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배우 안보현이 라디오에 출연해 생긴 것과 다른 자신의 성격에 대해 말했다.


지난 26일 방송된 MBC FM 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에서는 MBC 새 월화드라마 '카이로스'로 돌아온 안보현, 강승윤이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안보현은 라디오 출연이 두 번째라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예전에 타 방송사 라디오에 영화 홍보차 나갔던 적이 있었다. 그때도 긴장했는데 오늘은 MBC에서 하는 라디오가 처음이라 (긴장된다)"고 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FM 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


그러면서 안보현은 오랜만에 라디오에 출연하다 보니 소속사의 당부도 있었다고 밝혔다.


그는 "제가 말을 하면 깨는 스타일이라 소속사에서 말을 아끼라고 했다"라고 전해 웃음을 안겼다.


안보현은 가만히 앉아 있을 때면 진지해 보이는 표정과 카리스마 넘치는 눈빛을 뽐낸다.


하지만 그는 여러 예능 프로그램을 통해 입을 열면 '빙구미'(?) 넘치는 매력을 보여줘왔다. 특히 그는 이날 라디오에서도 장난기 넘치는 표정을 지어 보이며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인사이트오에이치스토리, 블러썸스토리


인사이트FN엔터테인먼트


때문에 소속사 측은 그가 말할 때면 진지한 이미지가 깨진다며 말수를 줄이라고 요청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안보현이 출연하는 MBC '카이로스'는 어린 딸이 유괴 당해 절망에 빠진 남자 김서진(신성록 분)과 실종된 엄마를 찾아야 하는 여자 한애리(이세영 분)가 과거와 미래를 가로질러 진실을 밝히는 이야기를 그린다.


작품은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 20분 방송된다.


인사이트오에이치스토리, 블러썸스토리


인사이트FN엔터테인먼트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