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록금·기숙사비 전액 무료인 한전공대 "수능·내신 없이 학생 선발할 것"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2022년 3월 개교 예정인 한국에너지공과대학(한전공대)이 기존 대학과 차별화된 입학 전형을 선보이겠다고 밝혔다.


수능과 내신 점수 대신 다른 방식으로 학생을 뽑겠다는 것이다.


26일 윤의준 한전공대설립추진위원장은 기자간담회에서 내년 5월 입학전형을 확정,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수능은 학생선발에 있어 변별력이 없다"며 "기존 관행을 깨는 입시 준비 방안을 도입하겠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수능, 내신 등 계량화된 점수 대신 색다른 방식의 학생 자체 선발 전형을 도입하겠다는 의미다.


대학 측이 참고하는 학교는 미국 프랭클린더블유올린공과대학(올린공대)이다.


올린공대는 교육 혁신 사례로 자주 거론되는 곳으로, 4차 산업혁명 시대가 요구하는 융합형 인재를 키워내고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한전공대 또한 잠재적 역량을 갖춘 인재를 뽑기 위해 다양한 안을 놓고 검토 중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뉴시스


2박 3일 합숙캠프 등을 통한 몰입형 심층 면접, 연구 경험이나 계획을 바탕으로 한 비계량 평가 등 외국 유수 대학의 학생 선발 방식을 참조할 전망이다.


문제는 학생 선발에 대한 공정성이다. 사실상 고등학생 신분에서 연구 경험 등을 하려면 이른바 '엄빠 찬스'가 필수적이다.


이에 대해 윤 위원장은 "소위 아빠·엄마 찬스가 통하지 않는 공정한 선발 기준을 마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또 "현재 전문가 자문을 구하고 어떤 학생을 선발해서 키울 것인지 전략을 수립하고 있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아울러 "일방적인 지식 전달이 아닌 학생 스스로 문제를 풀어나가는 커리큘럼도 마련할 계획이다"고 덧붙였다.


한편 한전공대는 한전 본사 소재지인 나주혁신도시에 들어선다. '에너지공학부' 학부생 400명, 대학원생 600명 등 총 1,000명 규모로 꾸려질 계획이다.


에너지 분야 우수 인재 육성 차 학생 전원에게는 입학금과 등록금을 100% 면제하고 아파트형 기숙사를 무료로 제공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