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살 미혼모로 자기 낳느라 살 많이 튼 '엄마 배' 치료해주고 싶다는 김수찬 (영상)

인사이트SBS Plus '밥은 먹고 다니냐 - 강호동의 밥심'


[인사이트] 장영준 기자 = 가수 김수찬이 아픈 가정사와 함께 엄마를 향한 효심을 드러냈다.


지난 26일 방송한 SBS Plus '밥은 먹고 다니냐 - 강호동의 밥심'에서는 인기 트로트 가수 노지훈, 류지광 그리고 김수찬이 얼굴을 비췄다.


이날 그는 "제가 화려한 걸 좋아하다 보니 금수저인 줄 아시는 분들이 계시다"며 말문을 열었다.


김수찬은 "74년생인 어머니가 20살 때 남편도 없이 저를 낳으셨다"며 자신을 둘러싼 시선을 깨기 시작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Plus '밥은 먹고 다니냐 - 강호동의 밥심'


미혼모로 자신을 낳아준 어머니가 자신을 낳을 돈도 없어 조산소를 찾아갔었다 밝힌 김수찬은 "하필 제가 4.2kg 우량아라 또 잘 안 나왔다. 그래서 큰 병원에 가서 절 낳으며 유언을 남기시기도 했다"고 밝혀 듣는 이를 깜짝 놀라게 했다.


이어 김수찬은 "날 낳으시느라 배가 많이 트셨다"며 "돈 벌어서 꼭 고쳐드리겠다고 했다"고 말해 시청자 마음에 훈훈함을 안겼다.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밝게 무대를 꾸미는 근원지에 관해 김수찬은 어머니라고 답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Plus '밥은 먹고 다니냐 - 강호동의 밥심'


그는 "화려한 걸 좋아해 다들 제가 금수저인 줄 아시더라"라며 "어렸을 때 어머니 영향을 많이 받아 긍정적인 사람이 됐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김수찬은 어머니와 살던 지하 단칸방에 물이 가득 차기라도 한 날에는 함께 누가 더 많이 퍼내는지 시합을 하기도 했다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어머니를 향한 애정을 한껏 드러낸 김수찬은 올해 초 TV조선 '미스터트롯'에 출연해 뛰어난 가창력과 춤 실력을 뽐내며 대중의 사랑을 받았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Facebook 'Doreen Chung'


※ 관련 영상은 56초부터 확인할 수 있습니다.


Naver TV '밥은 먹고 다니냐 - 강호동의 밥心'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