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친 보증 섰다가 빚 2억 생겼는데도 '명품' 포기 안 하는 여동생 때문에 10년간 고통받는 오빠

인사이트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여동생의 빚을 갚느라 10년째 고통 받고 있는 가족의 사연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지난 26일 방송된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는 여동생의 빚을 갚느라 10년째 고통 받고 있는 오빠의 사연이 공개됐다.


사연에 따르면 A씨의 동생은 35살이다. 10년 전 남자친구의 보증을 잘못 서 2억원이라는 빚을 떠안게 됐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그때부터 혼자 해결하려고 하다 빚을 빚으로 돌려막기를 하게 된 것.


지금까지 오빠인 A씨가 갚아준 돈만 2억 원에 이르지만 아직도 7천만 원가량의 빚이 더 남아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안타까운 사연이었지만 여기에는 한 가지 반전이 있었다.


인사이트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여동생의 씀씀이도 헤픈 탓에 한 달 휴대폰 요금만 300만원이 넘었다. 휴대폰으로 각종 명품과 게임 머니 결제를 다 하고 있었다. 돈을 갚는 만큼 소비를 하니 빚이 빨리 갚일 리는 만무했다.


더 큰 문제는 휴대폰의 명의가 A씨라는 점과 현재 여동생이 연락 두절인 상황이라는 것이다.


의뢰인 A씨는 방송에서 "빚을 갚아도 계속 나오니까 너무 화가 나서 나가라고 했다. 진짜 나가더라"며 "빚 독촉을 피해 동생 모르게 어머니와 살 집을 구하려고 했다. 그런데 그 돈마저 빚을 갚는 데 썼다"고 털어놔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Naver TV '무엇이든 물어보살'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