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동해안 '붉은 대게' 재고 산더미처럼 쌓였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조세진 기자 = 코로나19 여파로 수출길이 막힌 붉은 대게의 값이 반토막 났다. 


26일 KBS에 따르면 동해안 대표 어종인 붉은 대게 가공업체들이 공장 운영을 중단했고 어민들 또한 대게를 잡기 위해 바다로 나가지 않고 있다. 


팔리지 않는 붉은 대게의 재고가 계속 쌓이고 있는 상황에서 더이상 대게를 잡아드릴 수 없기 때문이다. 


일부 어민들은 생계를 이어나가기 위해 주력 업종을 바꾸기도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KBS News'


보도에 따르면 공장 7군데에 쌓여 있는 붉은 대게의 재고는 400톤으로 추산된다. 적정 재고량은 40톤 정도지만 현재 그의 10배가 쌓여 있다. 


재고가 넘치다 보니 어민들은 붉은대게를 잡아도 팔 곳이 없다. 판매가 떨어지면서 대게 값 또한 폭락했다. 


현재 거래되는 가격은 지난해 거래가의 절반 이하 수준이다. 붉은대게를 잡으면 가격이 더 폭락해 더이상 조업을 이어갈 수 없는 상황이다. 


어민들은 현재 상황이 계속될 경우 조업을 전면 중단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YouTube 'KBS News'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