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희 별세한 날 삼성 향해 "다시 태어나라"고 훈계한 민주당 이낙연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5일 타계한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을 애도하면서도 그 공과를 지적해 비판을 받았다.


많은 누리꾼이 초상날까지 단점을 짚어 고인을 모독했다고 지적했다.


25일 이 대표는 페이스북에 이 회장의 별세에 대한 애도 메시지를 올렸다.


그는 "깊은 애도를 표한다. 고인께서 고비마다 혁신의 리더십으로 변화를 이끄셨다"며 "'생각 좀 하며 세상을 보자' 같은 여러 말씀은 활기 있고 창의적인 기업문화를 만들었다"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Facebook '이낙연'


다만 이 대표는 이 회장에 대해 "재벌 중심의 경제 구조를 강화하고, 노조를 불인정하는 등 부정적 영향을 끼쳤다는 점도 부인할 수 없다"고 평가했다.


이어 "불투명한 지배구조, 조세포탈, 정경유착 같은 그늘도 남겼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고인의 혁신적 리더십과 불굴의 도전 정신은 어느 시대, 어느 분야든 본받아야 마땅하다"며 "삼성은 과거의 잘못된 고리를 끊고 새롭게 태어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 대표의 글에는 다양한 의견이 달렸는데, 비판적인 의견이 적지 않았다. "애도를 표할 때는 애도만 해라", "고인에 대한 평가는 애도를 마치고 하는 게 인간으로서의 기본적인 예의" 등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스1


한 누리꾼은 "마지막까지 굳이 이랬니, 저랬니 단점을 짚어 글을 적어야 했느냐"고 했고, 또 다른 누리꾼은 "나라의 큰 어른이 죽은 날에 고인 모독의 욕구를 참을 수 없어 질 낮은 '저격'이나 해대는 그런 정도로 민주당과 정의당은 타락했느냐"고 했다.


이 대표의 이중성을 지적한 누리꾼도 있다. 지난 7월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사망했을 때와 태도가 달라졌다는 것이다.


이 대표는 박 시장이 숨진 직후 페이스북에 "마음이 아프다. 박원순 시장님의 명복을 빈다. 안식을 기원한다. 유가족들께 위로의 마음을 전한다"고 짧은 글을 올렸다.


이한상 고려대 교수는 페이스북에 이 대표의 글을 공유하며 비판했다. 그는 "초상집에서 삼성 임직원과 유족들이 상심하고 있을 오늘 재벌 경제니, 노조 불인정이니 지배구조니, 정경유착 따위를 추모사에 언급하고, 삼성에 잘못된 고리를 끊고 새롭게 태어나라고 훈계질하는 것은 무례이자 무도라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