핼러윈 데이 앞두고 '코리안 조커'로 변신해 해맑은 미소 선보인 이근 대위

인사이트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빚투'에 이어 성추문 논란에 휩싸인 이근 전 대위가 '코리안 조커'로 변신해 해맑은 모습을 보였다.


지난 25일 이근 전 대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왜 그렇게 심각해? (Why so serious?)"라는 글과 함께 할로윈 조커 분장을 한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 이근 전 대위는 하얗게 분칠한 모습에 빨간 립스틱을 길게 칠하고 '조커'로 변신한 모습이다.


특히 그는 자신을 둘러싼 무성한 논란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게시물을 게재하는 의연한 태도를 보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rokseal'


이외에도 이근 전 대위는 2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람들이 당신을 싫어하는 3가지 이유. 그들은 자신을 싫어한다. 그들은 당신이 되고 싶다. 그들은 당신이 위협적으로 보인다"라는 글을 공유하기도 했다.


그는 "앞으로도 저를 더 싫어하게 될 것입니다"라는 말로 재차 논란을 의식하지 않는 모습을 보였다.


앞서 이근 전 대위는 채무 논란, 가짜 경력 의혹, 성추행 처벌 전력, 폭행 전력 등이 잇따라 터지며 논란의 중심에 섰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rokseal'


최근에는 대한민국 해군에 지급 경비 환수 소송을 당했다는 주장까지 제기됐다.


한편 이근 전 대위는 유튜브 예능 '가짜사나이'에 출연해 이름을 알렸으나 채무 논란과 성범죄 전과 이력, 허위 UN 근무 경력 의혹 등 잇단 논란에 여론의 뭇매를 받았다.


현재는 자신을 둘러싼 의혹에 대체로 부인하며 유튜브 활동을 하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